#7 <여성은 출산에서 어떻게 소외되는가> (20200325)

2020-03-04
조회수 289


분만 '당하지' 않고 '출산할' 권리를 말하다.

한국의 병원 출산율은 1980년대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2000년대부터는 전체의 90퍼센트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탄생한 ‘출산 굴욕 3종 세트(회음 절개, 제모, 관장)’ 개념은 이미 산모들 사이에 보편화됐다. 모두 위생적인 출산, 태아의 안전을 위해 병원이 권장하는 방식이다. 출산 의료화 시스템 내에선 이 외에도 무통 마취 시술 등 각종 의료적 개입이 발생한다.

대부분의 엄마들이 자연스럽게, 혹은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는 병원 출산 과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엄마가 있다. 저자 전가일은 32주 만에 제왕절개로 둘째를 낳았던 자신의 기억을 통해, 출산 의료화 시스템에 의문을 던진다. 총 일곱 가지 일화로 나뉜 저자의 출산기에는 당시 저자가 느꼈던 소외와 두려움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전문가에게 맡기라”며 질문을 거절하고, “배가 왜 이렇게 작냐”며 아무렇지도 않게 자신의 몸을 평가하는 의료진으로부터 저자는 소외되고, 물상화됐다고 말한다.

저자는 자신의 개별적인 경험을 통해 의료화된 출산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다. 동시에 출산을 경험한 네 명의 여성과 함께 나눈 이야기를 토대로 다양한 출산의 이면을 분석했다. 저자는 소외되고, 배제된 산모들이 출산에서의 주체성을 자각하고,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한다. 산모가 환자가 아닌 여성이자 엄마로서 인식될 때, 분만을 ‘당하지’ 않고 ‘출산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간호사로 일하면서 가장 오랜시간 마주하게 되는 환자들,

그 중 산부인과에서 출산을 위해 마주치는 산모들을 우리는 어떻게 대하고 있을까요?

간호사로 일하는 우리에게 환자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는 일은 꼭 필요한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우리들 중 누군가는 언젠가 출산을 위해서 병원을 찾게 될테니까요.


간호사로 일하면서도 병원 시스템의 문제를 느끼지만

환자의 입장에서도 당연히 느낄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에는 잘못된 병원 시스템의 문제가 국민 모두를 위협할수도 있다는 것을

이 책을 읽어보면서 생각해보면 좋겠습니다.


2020년 3월 25일 (수) 저녁 6시_Tout va bien의 일곱번째 모임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책모임 참가를 원하시는 행간 회원님들은

댓글을 달아주세요. =)


아직 행간 회원이 아니신 분들은 얼른 가입하시길!


행간가입주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bit.ly/행동하는간호사회가입


모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매번 모임은 선착순 4명까지만 받겠습니다!

빨리 빨리 신청 고고!!


*행동하는간호사회 회원을 대상으로 한 독서모임입니다*



6 0